▶고결한 생명력 ◀

계단

숲은 봄이나 여름에만 산책하기에 적당한 곳이 아니다. 잎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가을 숲으로의 산책 또한 설레지 않겠는가? 하나의 이파리도 달지 않고 가지로만 서 있는 겨울 숲으로 가는 길도 좋다.

그 길에서 계절이란 얼마나 정확한 것인지를 생각하게 한다. 단 하나의 나뭇잎을 허락하지 않고 모조리 비워버린 겨울 숲의 고결한 아름다움이 사람들을 얼마나 경건하게 만드는지 모른다. 다 떨어지고 없는 나무를 보며 싸늘한 고적함을 느낄 수도 있지만 그 안에 생명이 자라고 있음을 볼 수도 있을 것이다.